연표로 보는 3·1운동
1918년
1월
하순 권동진, 오세창 등 천도교계에서 독립 선언 논의 시작
1919년
1월
여운형 등 신한청년당에서 파리강화회의에 김규식 파견
상순 동경 유학 중이던 송계백이 중앙학교 교사 현상윤을 방문, 2·8 독립선언 계획 전달
20일 천도교주 손병희, 교단의 독립운동에 동의
28일 기독교계 학생들의 '학생청년단', 관수동 회의에서 청년 주도의 독립선언에 합의
2월
1일 만주 길림에서 조소앙, 신채호 등의 항일 독립운동가 39명 '무오독립선언"
8일 동경에서 조선 재일 유학생들이 2.8독립선언 발표
11일 장로교인 이승훈과 천도교 간부들 회합. 독립운동 합작 합의
12일 세브란스의전 구내 이갑성 집에서 전문학교 학생들이 독립선언 계획
20일 박희도 집에서 장로교 감리교 대표들이 모여 개신교계 중심의 독립운동 논의
승동교회에서 '전문학교 학생 간부회의' 개최, 독자적인 운동 계획 수립
21일 최남선이 이승훈을 방문하여 범교파 합동 독립운동 제안
22일 함태영과 이승훈이 최린을 방문하여 '비폭력 독립선언'으로 할 것에 합의
24일 기독교와 불교계의 참여가 확정됨으로써 천도교를 포함한 민족대표 33인 결정
기독교와 천도교 역할 분담 원칙 확정/ 최린과 한용운, 불교계 동참에 합의
25일 학생대표 연합전선 참가 결정
정동교회 내 이필주 목사 사택에서 학생 대표 회합. 운동 계획 확정
27일 천도교 운영 보성사 인쇄소에서 독립선언서 21,000매 인쇄
28일 독립선언서 배포
3월
1일 오후2시 민족대표, 태화관에서 선언식
오후 2시 탑골공원에서 정재용이 독립선언서 낭독하고 만세운동 시작, 수 십만 명의 시민들이 만세운동 동참함.
시위 군중, 시내 각처로 확산
종로-광교-경성부청 앞-남대문-의주통-프랑스영사관
종로-기념비전-대한문 앞-구리개-미국영사관/경복궁
종로-소공동-진고개-총독부 방면
밤 7시경 도심부 집회 종료. 서울 외곽으로 시위 확산
2일 서울 거리 전역에서 시위 전개. 학생, 노동자 400여 명 종로경찰서로 행진
3일 고종 국장일
평안남도 사천에서 만세운동이 일어남. 73명 사망. 헌병 2명 타살.
4일 서울 시내 도처에 격문 부착.
평남 강서군 사천장터에서 약3,000명의 군중들이 만세 시위를 벌임. 수십 명 학살.
5일 1만 명 이상 참여 대규모 시위.
- 남대문정거장-조선은행-종로
- 남대문정거장-남대문-태평통-남대문-대한문-황금정 1정목-종로
→보신각 앞에서 유혈사태. 75명 연행.
군산에서 김병수 주도로 500여 명이 시위.
이후 28차례에 걸쳐 시민 3만명이 참가.
53명 사망, 72명 실종 195명이 부상
6일 평안북도 정주군 곽산에서 기독교를 중심으로 봉기하여 점차 수천 명 만세 시위, 시위군중 100여 명 중 50여 명을 잔인한 고문으로 사망케 함.
8일 용산 조선총독부 인쇄소 노동자 시위.
대구 신명학교, 계성학교, 대구고등보통학교 등 학생과 서문 시장 상인과 주민등이 시가행진을 하면서 만세를 외침.
9일 전기회사 차장과 운전수 파업. 동아연초회사 직공 시위
11일 종로 상가 전면 철시 단행.
13일 만주 용정에서 3만여 명이 만세운동을 벌임.
16일 경남 합천군 야로면에서 주민들과 해인사 승려들이 모여 벌인 시위로 1 만여 명이 참여.
22일에는 상백, 배산, 가회, 삼가 등 다섯면의 주민 3만여 명이 모여 만세 시위. 42명 사망, 100여명 부상.
같은 날 초계면에서 유림과 학생들 주도로 8천 명이 시위. 5명 사망, 수십명 부상
22일 봉래동 노동자 시위.
26일 시내 20여 곳에서 산발적 시위.
27일 용산 철도공장 노동자 파업 시위.
3월 28일, 4월 3일 두 차례에 걸쳐 마산 창원 일대에서 연합 대시위가 벌어짐.
4월
2일 인천 만국공원에서 비밀 회합, 서울에서 국민대회를 개최하여 임시정부 선포 결정.
3일 제2차 의거에서 3천 명이 시위. 5명이 사살 11명 부상
1일 천안 아우내 장터에서 약 3,000여 명이 만세 시위를 벌임. 김구응 등 19명 사망.
유관순 등 많은 참가자들 부상, 투옥.
3일 남원군 덕과면장이었던 이석기가 식수기념일로 예정된 4월 3일 군중 800명과 19개 면장 등이 시위를 벌임.
다음날 남원장터와 광한루 앞에서 수천 명의 싱위로 확대 됨. 9명이 사망, 10여 명 중상, 20여 명 체포.
4일 이리 장날을 이용하여 군산 여명학교 교사 문용기 등이 주동하여 만세운동 일어남.
11일 수원 우정면 화수리에서 시위군중이 화수리 주재소에 불을 지르고 시위대에 총격을 가한 일본 순사 1명을 타살하자 11일 새벽에 헌병과 경찰을 동원해 민가에 불을 지르고 수집 명 학살.
평안도 맹산에서 천도교인과 기독교인의 만세 시위에 체포된 지도자의 석방을 요구하는 시위대를 헌병분견소에 가두고 60여 명을 총살.
15일 제암리의 교회에 천도교인들과 기독교인들을 모아 놓고 불을 질러 수십 명을 학살.
23일 서린동 봉춘관에서 전국 13도 대표 25인 국민대회 개최.
- '국민대회 취지서', '선포문', '임시정부 약법' 제정
보신각, 남대문, 동대문, 서대문 앞에서 임시정부 선포를 알리는 시위 : UP통신을 통해 세계에 알려짐.
9월
13일 통합 대한민국임시정부로 실현.
국외의 만세시위
서간도 3월 12일, 북간도 3월 13일, 후춘지방 3월 20일 등